건강한 숲! 아름다운 자연을 가꾸어 나갑니다.

건강한 숲! 아름다운 자연을
가꾸어 나갑니다.

(주)충북산림영농협회는 다양한 농작물과 농업용 항공방제드론  농촌체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산림정책

아름다운 산림을 가꾸고 함께 하겠습니다.

레드플러스(REDD+) 교육받고 국제전문가로 거듭나세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2-28 19:47
조회
34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개도국 산림 보호를 통한 탄소 감축 사업(REDD+, 레드플러스)’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자 학생, 국내 기업, 단체 등을 대상으로 3월 24일(목)∼25일(금) 이틀간 운영하는 온라인 교육과정의 교육생을 3월 2일부터 11일까지 모집한다. 

* 레드플러스(REDD+) : 개도국의 산림전용과 황폐화 방지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

이번 교육은 레드플러스(REDD+)의 개념,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계기로 달라진 국내․외 동향 등 기초적인 내용뿐 아니라 레드플러스(REDD+) 이행 절차, 환경․사회․투명(ESG) 경영 등 최근 민간분야에서 관심이 높은 과목으로 구성되었다.

지난 2021년 11월 열린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레드플러스(REDD+)로 확보한 감축 실적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달성에 활용할 수 있음이 확정됨에 따라 전문 인력 양성 교육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예년보다 교육 규모를 확대하였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교육 이수생 39명보다 많은 6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에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3월 11일(금)까지 산림교육원 정보시스템(fotilms.forest.go.kr)의 “제7차 REDD+국내 기본과정(온라인)”을 신청하여야 하며, 선착순 6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산림청은 5월 중 일반인 60여 명을 대상으로 레드플러스(REDD+) 심화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며, 중남미, 아프리카, 동남아 등 잠재 산림협력국의 공무원, 관계자 등 60여 명을 초청하여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국내·외에 우리나라의 레드플러스(REDD+) 비법을 전수한다고 밝혔다.

산림청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계기로 레드플러스(REDD+) 사업의 확대가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라며,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국제온실가스 감축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내 레드플러스(REDD+) 전문가 육성이 시급한 만큼, 많은 분들이 교육에 참여하여 역량배양의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